[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허지웅/사진=SBS ‘미운우리새끼’
허지웅/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인 허지웅이 훈남 친동생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17일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허지웅의 집을 친동생 방문해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그간 방송이나 책을 통해 알려졌던 남동생이 실제로 얼굴을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예상치 못한 허지웅의 친동생의 등장에 허지웅의 어머니도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특히 동생의 훈훈한 외모에 ‘미우새’출연자들도 크게 놀라며 “잘생겼다”를 반복했다고 전해졌다.

이날 허지웅은 동생을 위해 집에서 직접 고기를 굽고 밥을 준비하는 등의 ‘초특급대우’를 선보였지만, 인스턴트 밥이 설익어 민망해 하는 등의 의외의 허당면모를 선보였다. 또 이날 허지웅 형제만이 알고 있는 엄마의 비밀을 폭로해 지켜보던 허지웅의 어머니를 크게 당황시키는 등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미운우리새끼’는 17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