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박혁권이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드라마 ‘초인가족 2017’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혁권이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드라마 ‘초인가족 2017’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초인가족’ 박혁권이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혁권은 16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홀에서 진행된 SBS ‘초인가족 2017′(이하 초인가족) 제작발표회에서 주연 자리에 대한 부담감은 없느냐는 질문에 “없다. 그렇다고 책임감 없이 촬영하고 있다는 말은 아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찾으려고 노력 중이다”고 답했다.

그는 시청률에 대해선 “흥행에 대한 부담은 SBS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감독님한테도 ‘작품이 잘 안되면 저를 캐스팅한 제작사 측의 잘못 아니냐’고 말한 적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박혁권은 월요일 심야 시간 편성에 대한 우려에 대해 “저희 작품을 김밥에 비유하면, 좋은 자리에 위치한 김밥집은 아니지만 정말 맛있는 김밥집이다. 멀리서도 찾아오는 손님이 있을 거다. 안 먹으면 후회할 김밥을 가지고 있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초인가족’은 이 시대를 살아내고 있는 우리 모두는 ‘초인’이라는 주제 아래, 평범한 회사원, 주부, 학생들의 이야기를 웃음과 감성, 풍자를 통해 그린 미니 드라마다. 오는 20일 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