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준호 / 사진제공=로고스필름, JYP
이준호 / 사진제공=로고스필름, JYP


이준호가 수요일 방송가를 접수했다.

이준호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KBS2 ‘김과장’을 통해 연기자로서 매력을 뽐내고 있다. 또 수요일 오후 8시에는 K-STAR와 네이버TV(JYP nation)에서 방영하는 2PM의 완전체 예능프로그램 ‘2PM 와일드비트’를 통해 예능감까지 발산중이다. 이준호는 두 프로그램에서 상반된 매력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

드라마 ‘김과장’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냉철한 재무이사 ‘서율’로 변신, 마성의 악역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악역에 처음 도전했다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완벽하게 배역에 녹아들어, 연일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반면 ‘2PM 와일드비트’에서는 ‘츤데레’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뒤에서 티 안나게 멤버들을 챙기며 은근 자상한 면모를 뽐낸다. 걱정 많고 잔소리도 많이 하는 것 같지만 정작 미션이 주어지면 그 누구보다 열심히 임해 회를 거듭할수록 이준호에게 빠져들게 만든다.

‘김과장’에서 보여주는 안정적인 연기와 ‘2PM 와일드비트’에서 드러난 실제 성격 모두 시청자들의 호감을 사며, 이준호 전성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