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류원 / 사진=mbc ‘미씽나인’ 방송화면 캡처
류원 / 사진=mbc ‘미씽나인’ 방송화면 캡처


‘미씽나인’에 출연 중인 배우 류원이 큰 관심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류원은 MBC 수목드라마 ‘미씽나인'(극본 손황원, 연출 최병길)에서 무인도에 표류하게 된 톱스타 ‘윤소희’ 역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침착하게 살 길을 찾는 백진희(라봉희 역), 정경호(서준오 역)와는 대조되게 불안, 두려움, 공포를 그대로 드러내며 가장 현실적인 인간상을 보여줬다.

류원은 “‘윤소희’라는 캐릭터가 조금 이기적인 면이 있어서 미움 받지 않을까 걱정도 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윤소희의 행동과 심리를 이해해줘서 다행이라 생각한다”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어 “제주도에서 정말 힘들게 찍은 장면들이 많은데, 신들이 다 잘 나온 것 같다. 선배들도 힘들 텐데, 으?으?하며 힘내는 모습이 너무 좋았다”라는 말로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또 최근 ‘윤소희 죽인 진범 밝히기’가 극의 중요한 흐름이 된 것에 대해 “제가 맡은 배역이 이야기의 중심이 될 수 있다는 건 정말 큰 축복인 거 같다. 캐릭터를 잡는 데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 그리고 ‘미씽나인’을 챙겨봐 주시는 시청자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함부로 애틋하게’에 이어서 이번이 두 번째 작품인데, 더 나은 배우가 되도록 노력할테니 예쁘게 봐주시면 감사하겠다”라는 말을 남겼다.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 류원은 지난해 방영된 KBS2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를 통해 데뷔했다. 극중 배수지(노을 역)의 동생으로 출연한 이서원(노직 역)과 알콩달콩한 러브라인을 형성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 찍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