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윤시윤/사진제공=MBC
배우 윤시윤/사진제공=MBC


‘생동성 연애’ 윤시윤이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말했다.

윤시윤은 15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생동성 연애'(연출 박상훈, 극본 박은영 박희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생동성 연애’에서 노량진 4년차 경찰 공무원 수험생 소인성 역을 맡은 윤시윤은 “청춘들에게 가까울 수 있는 소재다”라며 “소인성이라는 캐릭터는 내 주변 친구들의 모습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시윤은 “지질한 연기를 할 때 부끄러움이 밀려오기도 했지만 인간적인 면을 표현하려고 했다”며 “연기를 하면서 오히려 즐겼다”고 덧붙였다.

노량진 고시촌을 배경으로 청춘의 적나라한 일상과 생동감 넘치는 판타지가 절묘하게 그려질 ‘생동성 연애’는 정직하게 꿈을 좇는 청춘을 응원하는 판타지 드라마. 1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