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개그맨 이수근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신관 웨딩홀에서 열린 KBS 예능 ‘하숙집 딸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개그맨 이수근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신관 웨딩홀에서 열린 KBS 예능 ‘하숙집 딸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개그맨 이수근이 프로그램의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이수근은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신관에서 진행된 KBS2 신규 예능프로그램 ‘하숙집 딸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이수근은 “배우들이 순수하다”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예능인들은 카메라의 위치를 생각하며 움직인다. 그런데 첫 만남에서 배우분둘의 엉덩이가 카메라를 다 가리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수근은 “배우들이 출연하는 예능이니 걱정을 했었다. 대기 시간도 길어질 것 같았다. 그런데 미숙이 누나가 다 잡는다”고 말했다. 이어 “누나가 낮잠도 없고 사람을 불편하게 하는 기운이 있다”라며 “누나가 ‘녹화해!’라고 소리치면 배우들이 한 번에 다 모인다”라고 설명했다.

‘하숙집 딸들’은 이미숙·박시연·장신영·이다해·윤소이·박수홍·이수근 7인이 하숙집에서 벌이는 시추에이션 리얼 버라이어티다. 14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