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김민재 / 사진제공=CJ E&M
김민재 / 사진제공=CJ E&M


배우 김민재가 ‘도깨비’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선배 연기자 공유를 언급했다.

김민재는 최근 진행된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엔 모든 걸 다 갖춘 선배를 상대로 연기하는 게 부담스럽더라. 티 안내고 몰입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며 “정말 다 갖추셨다. 섹시하고 잘생기셨는데 귀여움까지 연기하시지 않나. 완벽한 것 같다”고 칭찬했다.

김민재는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금토드라마 ‘도깨비’에서 어린 왕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사극신이 등장한 초반과 회상신에서 잠깐씩 등장한 게 전부였지만 존재감은 남달랐다. 첫 사극 연기였음에도 어색함 없는 톤과 감정 연기로 몰입도를 높이며 호평 받았다.

그는 “‘도깨비’를 통해 평소 해보고 싶었던 사극에 도전하게 돼 기뻤다. 실제로 경험할 수 없는 과거의 일들을 연기를 통해 해볼 수 있다는 게 신기하고 재밌더라. 사극 말투를 사용하고 분장을 하니까 진짜 옛날 사람이 된 듯한 느낌도 들었다. 그게 사극 연기의 가장 큰 재미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김민재는 ‘도깨비’에서 앞머리를 올린 채 등장해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줬다. 그가 김민재라는 걸 알아보지 못한 시청자가 있었을 정도. 평소 부드러운 모습과 달리 차갑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준 그는 신선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에 대해 김민재는 “앞머리를 올리면 인상이 무서워진다는 얘기를 종종 듣는다. ‘낭만닥터 김사부’에 비하면 ‘도깨비’땐 메이크업을 거의 안 한 수준이었는데도 인상이 강해보였다고 하시더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도깨비’라는 작품에 대해 “감독님과 작가님 모두 유명하신 분들이다. 그런 분들과 함께 사극을 하게 돼 뜻깊다. 사극에 대한 욕심을 더 키우게 된 작품이다”라고 의미를 뒀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