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민진기 PD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민진기 PD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tvN 측이 또 한 번 색다른 작품을 선보인다.

9일 tvN 측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새 드라마 ‘써클'(가제)은 현재와 2037년 미래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한, SF 미스터리 장르물”이라면서 “한 회에 2017년 현재의 이야기와 2037년 미래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두 개의 이야기가 전개되는 새로운 형식의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써클’은 ‘뿌리 깊은 나무’와 ‘육룡이 나르샤’를 쓴 김영현·박상연 작가가 기획으로 참여하고, 김진희·유혜미·류문상·박은미 작가가 공동 집필한다. ‘푸른거탑’과 ‘SNL 코리아’ 민진기 PD가 연출을 맡는다.

관계자는 “현재 캐스팅 진행 중이고 올해 상반기 방송될 예정”이라며 심야시간대 편성 여부는 아직 미정이라고 덧붙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