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배우 지창욱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지창욱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왜 액션만 찍어요?”라는 질문을 받을 정도로 최근 배우 지창욱의 행보는 액션물과 밀접했다. 최고의 밤 심부름꾼(‘힐러’)이나 최정예 요원 출신의 보디가드(‘더 케이투’)가 되기도 했다. 데뷔 후 첫 주연으로 나선 영화 ‘조작된 도시’(감독 박광현)에서도 지창욱은 눈을 사로잡는 현란한 액션을 선보인다. 지창욱은 유려하면서도 다이내믹하게 화면을 오간다. 순정만화 주인공 같은 곱상한 외모와는 상반되는 강인한 면모는 여심을 자극한다. 그러나 액션은 지창욱의 아주 작은 모습 중 하나였다. “아직 로맨틱 코미디는 안 찍었다”며 “정말 잘할 자신 있다”고 말하는 그의 눈빛이 빛났다. “보여줄 모습이 더 많다고 생각한다”는 그는 전혀 조급해보이지 않았다.

10. 이젠 액션 배우 느낌이 난다.
지창욱 :액션에 포커스를 맞추고 작품을 고른 건 아니다. ‘힐러’는 평범한 기자들이 권력에 맞서 싸우는 내용이 좋아서 선택했는데 액션 장르였다. ‘더 케이투’도 액션 드라마로 보지 않았다. 액션은 초반 볼거리고, 극이 진행될수록 인물간의 관계를 보여주는 게 재미있어서 선택을 했다. 그런데 나중에 보니까 이 역시도 액션이더라.(웃음) ‘조작된 도시’는 영화가 주는 메시지와 쉽게 보지 못했던 독특한 색깔의 영화라 택했다. 언젠가 ‘왜 액션 밖에 안 해요?’라는 질문을 받기도 했다. 사실 액션만 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감정적인 부분도 어필을 했는데 액션이 비주얼적으로 확 다가왔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10. 액션을 연달아 한 만큼 몸이 굉장히 좋아졌을 것 같다.
지창욱 : 아니다. 몸이 삭을 것 같다.(웃음) 액션을 위해서 운동을 하니까 몸이 좋아 보일 수도 있는데 골병이 들 것 같은 느낌이다. 뛰고 구르고를 계속 하면 관절이 나갈 수도 있지 않나. 몸도 계속 쑤시고 담도 자주 온다.

10. 액션신과 관련된 에피소드가 있다면?
지창욱 : 나 때문에 오정세 선배 갈비뼈에 금이 갔다고 하더라. 나한테는 얘기하지 말라고 당부했다고 들었다. 너무 깜짝 놀랐고, 죄송스러웠다.

10. 영화 속에서 리더이지 않나. 실제 성격도 이끄는 걸 좋아하는지.
지창욱 : 전혀 아니다. 난 이끌려가는 걸 좋아한다. 학교 다닐 때도 앞장서서 의견을 내는 걸 좋아하지 않았다. 피곤한 거 같다. 잘하지도 못하고. 누가 뭘 하자고 의견을 내면 거의 그걸 따르는 스타일이다.

배우 지창욱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지창욱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연애할 때도 그런 편인가?
지창욱 : 상대에 따라 다르다. 이끌 때도 있지만 이끌려갈 때도 있다. 그런데 마냥 이끄는 사람은 아니다. 끌려가는 걸 좋아하는 거 같기도 하다. 리더십은 1도 없다.(웃음)

10. 군대 가기 전에 한 작품 더 하고 싶다고 얘기했다. 작품도 굉장히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 들었다.
지창욱 : 너무 감사하다. 어쩔 때는 작품을 제안해주는 거에 대해서 죄송스러울 때도 있다. 작품을 다 할 수 있는 게 아니니까. 굉장히 신중하게 보고 있다. 다 검토하고 있다. 진짜 잘 맞는 작품이 있으면 하나 더 찍고 (군대를) 가고 싶기는 하다.

10. 액션은 아니겠지?
지창욱 : 아주 명확하게 액션은 아니다. 진짜 다음에는 액션은 안할 거다. 도저히 못하겠다. 너무 힘들다.(웃음) ‘더 케이투’ 제작발표회에서 내 마지막 액션이라고 했다. 물론 나중에 할 수는 있지만 당분간은 안할 것 같다. 로맨틱 코미디를 한 번도 안 해봤다. 잘할 수 있다!

10. 박광현 감독은 지창욱이 순정만화 주인공처럼 생겨서 캐스팅했다고 했다.
지창욱 : 그렇게 신뢰가 가지는 않는다. 그런 이유 때문에 캐스팅한 건 아닌 거 같다.

10. 민망해하는 것 같다.
지창욱 : 유난히 칭찬에 약하다. 잘 못 듣겠다. 부끄럽고 숨고 싶다. 물론 칭찬을 생각하기는 하지만 그냥 기분 좋게 흘려 들어야 할 것과 참고해야할 걸 생각하는 편이다.

배우 지창욱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지창욱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10. 이성적인 성격이라고 생각하나?
지창욱 : 굉장히 이성적이기도 하고 충동적이기도 하다. 모든 사람들이 여러 가지 모습이 있지 않나. 나 역시도 마찬가지다. 혼자서 체계적으로 생각을 하다가 어느 순간 앞뒤 안 가리고 충동적으로 행동을 할 때가 있다. 그때그때 다른 모습이 있다.

10. 벌써 데뷔 10년차 배우가 됐다.
지창욱 : 재미있기도 했고, 힘들 기도 했고, 위태위태하기도 했다. 좋은 사람도 만났고 이상한 사람도 만났다. 기쁜 일도, 슬픈 일도 있었다. 엎치락뒤치락했다. 오르락내리락하면서 지내왔다.

10. 자신에게 칭찬을 해준다면?
지창욱 : 포기안하고, 나쁜 길로 안 빠지고 잘 버텨낸 걸 칭찬해주고 싶다. 앞으로도 잘 견뎌냈으면 좋겠다. 매번 좋을 수만은 없다. 힘든 일도 있을 텐데 그때마다 잘 견뎌내고 싶다. 재미있게 작품하고 좋은 사람들과 즐겁게 지내고 싶다. 앞으로 시간이 많다. 할 작품이 더 많다고 생각을 한다. 조금씩, 천천히 내 모습을 보여주면 대중도 좋아해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