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그룹 제국의아이들 출신 황광희가 새로운 기획사에 둥지를 틀었다. 바로 본부이엔티.

7일 황광희의 전 소속사 스타제국 측은 “최근 황광희와의 전속 계약아 만료됐고, 그는 본부이엔티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본부이엔티 역시 황광희와의 전속 계약을 공식화하며 “향후 황광희의 방송 활동 등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광희의 소속사 이적으로 사실상 제국의아이들은 해체 수순을 밟게 됐고, 가수가 아닌 방송인으로서의 황광희의 인생 2막도 열린 셈이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본부이엔티에 네티즌들의 관심도 이어지고 있다. 추성훈과 야노 시호 부부가 소속된 본부이엔티는 김동현 가희 리키김 정다래 김하나 강경호 배명호 등이 소속된 기획사이다.

황광희는 과거 SBS ‘정글의 법칙’에 동반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추성훈과의 친분으로 이적을 결정했다고 알려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