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방송인 홍석천이 ‘이웃집 찰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홍석천은 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아트홀에서 열린 KBS1 ‘이웃집 찰스’ 100회 특집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홍석천은 100를 맞은 비결을 묻자 “소통과 화합을 얘기하고, 그 바탕엔 사랑이 넘친다”고 답했다. 이어 “이방인에 대한 삶과 애환이 녹아있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아껴주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KBS에서 하는 유일한 프로그램이다. 우리를 자르지 않는다면 200회, 300회까지 계속 하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웃집 찰스’는 낯선 한국 땅으로 온 외국인들의 리얼한 적응 스토리를 그려내는 시사교양 프로그램이다. 100회는 오는 7일 오후 7시 3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