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도깨비 소환 스페셜’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도깨비 소환 스페셜’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엘이 내레이션 중 눈물을 흘렸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도깨비 소환 스페셜’ 1부에서는 삼신할매 역의 이엘이 김신(공유)과 은탁(김고은)의 러브스토리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엘은 “내가 점지한 특별한 아이들이 있다”는 멘트로 내레이션을 시작했다. 이엘 특유의 나직하고 위엄있는 목소리와 삼신할매의 시선으로 설명해 나간 김신과 은탁이의 러브스토리는 색다른 감동을 선사했다.

그중 “마음 아팠지만, 내 아이들을 위해 이들의 사랑에 개입할 수 밖에 없었지”라며 모두 사랑으로 점지했다는 삼신할매의 따스함이 깃든 멘트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기에 충분했다. 이엘은 내레이션 도중 무로 돌아가버린 김신과 그 순간을 붙잡으려 몸부림치는 은탁이의 장면에서 결국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이엘은 삼신할매 톤으로 “어디에도 공개되지 않은 비하인드도 공개될 거야” 하며 ‘도깨비 소환 스페셜 2부’ 방송 독려도 잊지 않았다.

한편, 촬영 뒷이야기와 NG장면 등 다양한 에피소드를 그려낼 ‘도깨비 소환 스페셜 2부’는 4일 오후 6시 4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