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상윤/ 사진=tvN ‘버저비터’ 방송화면 캡처
이상윤/ 사진=tvN ‘버저비터’ 방송화면 캡처

이상윤/ 사진=tvN ‘버저비터’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상윤이 ‘버저비터’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상윤은 3일 오후 방송된 tvN 에능프로그램 ‘버저비터’에서 “결정적인 건 노민혁의 말 한마디”라고 전했다.

그는 “과거 노민혁이 XTM ‘리바운드’에서 한 이야기를 듣고 출연을 결정했다”며 “당시 ‘좋아하는 스포츠인 농구로 얽힌 공기 속에 잠깐 있고 싶다’고 하더라”고 떠올렸다.

다른 이들도 모두 감탄사를 쏟아냈다.

‘비저비터’는 스타 농구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우지원과 현주엽 등 프로농구선수 출신들이 감독이 돼 연예인으로 구성된 선수들과 리얼한 농구 대결을 펼치는 과정을 담는다. 진정성 있는 경기 내용과 예능적 요소, 여기에 농구 코트 밖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휴먼 스토리가 공존한다.

첫 회에서는 현주엽 팀(Team H)과 우지원 팀(Team W)이 첫 연습에 나선 모습이 공개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