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썰전’ 유승민 의원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썰전’ 유승민 의원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부정적 생각을 가지게 된 시기를 언급했다.

유승민 의원은 2일 방송된 JTBC ‘썰전’에 출연해 2017 유력 대선주자로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유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과의 인연을 말했다. 유 의원은 “비서실장을 10개월 간 역임했었다”며 “박 대통령과 멀어진 것은 2007년부터다. 원내대표 때가 결정적이었다”고 털어놨다.

유시민 작가는 “언제쯤 박근혜 대통령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됐느냐”고 물었고 유 의원은 “당대표 시절에는 정책 능력은 크게 부족하지만 기본이나 원칙은 잡혀 있고, 깨끗한 분이라고 믿었다”고 밝혔다. 이어 “2007년 한나라당 경선 치르는 과정에서 국가 지도자로 문제가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유 의원의 이야기를 듣던 전원책 변호사는 “박 대통령이 한순간에 심히 바뀌었거나, 유승민 의원이 눈이 삐었거나 둘 중 하나다”고 한 줄평을 남겼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