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해피투게더’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해피투게더’ / 사진=방송화면 캡처


지석진이 김용만의 과거를 폭로했다.

지석진은 2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김용만에 대해 ‘한국의 간디’라고 말했다. 그러나 내용은 평화의 상징과 거리가 멀었다.

이날 지석진은 “김용만이 정이 많다”며 “많이 베풀고 싸움을 싫어한다. 그래서 결혼 전에 많은 분들에 친절했다. 군 시절에 두 명이 동시에 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면회실이 1, 2층이었다. 1층을 맡은 건 김건모씨였고 2층은 제가 맡았다. 일이 바쁜 것처럼 왔다갔다 했다”고 설명했다.

엄현경은 혼잣말로 “난봉꾼이었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이후 두 사람 다 만나지 않았다”며 서둘러 해명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