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김과장’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김과장’ / 사진=방송화면 캡처


남궁민이 경리부에 폭언을 퍼붓는 동하를 의도적으로 자극했다.

2일 방송된 KBS2 ‘김과장’에서는 박명석(동하) 본부장이 경리부에 들어와 “누가 내 비용 처리했느냐”며 화를 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성룡(남궁민) 과장은 자신이 박명석의 비용을 처리했다고 고백하고 “명품 수집하는 것도 업무 관련이냐”고 되물었다. 열 받은 박명석은 “그 입 다물어라”며 김 과장을 위협했지만, 김 과장은 기죽지 않고 “아버지가 회장이면 개념을 지하주차장에 두고 와도 되느냐”며 그의 팔을 꺾었다.

김 과장은 경리부 직원들에게 비용을 투명하게 처리한 것이라고 항변했지만, 사실 TQ그룹에서 벗어나기 위한 김 과장의 의도된 행동이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