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김과장’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김과장’ / 사진=방송화면 캡처


남상미가 남궁민에 경고를 날렸다.

2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에서는 추남호(김원해) 경리부장이 늦게 출근한 김성룡(남궁민)에게 “어제 어떻게 된 거냐. 무단 조퇴가 웬 말이냐”고 묻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성룡은 윤하경(남상미)가 부장에게 자신을 위해 거짓말을 해줬다는 사실을 알고, 따로 복도에서 만나 자초지종을 물었다.

윤하경은 김성룡에 “당신 진짜 뭐하는 사람이에요?”라며 그의 신상을 읊었다. 이어 “내 눈 앞에서 같이 일하는 사람이 잡혀갔다. 그것도 탈세, 문서위조로”라고 덧붙였다. 김성룡은 “왜 사람을 지능범 취급하느냐”며 “그럼 왜 솔직하게 내 이야기를 안 했느냐”고 따졌다.

윤하경은 “혹시 이과장 같은 일 당했을까봐, 누명 씌였을까봐 걱정했다”며 “앞으로 무슨 일 저지르는지 지켜볼 거다. 긴장 타라”고 경고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