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net ‘골든탬버린’ / 사진=방송화면 캡처
Mnet ‘골든탬버린’ / 사진=방송화면 캡처


가수 조권이 뜨거운 댄스 열정을 발산했다.

조권은 2일 방송된 Mnet ‘골든탬버린’ 두 번째 무대에 교복을 입고 올랐다. 그가 선택한 곡은 엑소의 ‘으르렁’. 조권은 데뷔 초부터 댄스에 약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날을 위해 조권은 댄스 연습에 집중했고, 모두의 시선을 강탈시키는 무대를 완성했다.

조권은 간주에서 교복을 벗고, 치타로 변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치타로 변신한 무대를 쓸고 다니다가 옷에 붙어 있던 꼬리가 떨어졌지만 즉흥적으로 꼬리를 잡고 흔드는 센스를 발휘했다.

모두를 놀라게 했던 조권의 무대는 흥 점수 95점을 받았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