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net ‘골든탬버린’ / 사진=방송화면 캡처
Mnet ‘골든탬버린’ / 사진=방송화면 캡처


‘골든탬버린’ T4가 각자의 레전드 무대를 꼽았다.

2일 방송된 Mnet ‘골든탬버린’에서는 유세윤·심형탁·조권·최유정(이하 T4)이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를 이야기했다.

이날 대기실에 모인 T4는 심형탁이 1회에서 박진영의 ‘날 떠나지마’ 무대를 꾸몄던 것을 언급했다. 이어 T4가 꾸몄던 무대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를 언급했다. 조권은 가인의 ‘피어나’, 최유정은 블락비 ‘베리 굿’, 유세윤은 아델의 ‘헬로’ 무대가 베스트 무대로 꼽혔다.

T4는 “우리 정 많이 들었다”며 “끝이 다가오는 걸 실감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최유정은 “시즌2하면 우리 또 불러주나요”라고 제작진에 물었고, 유세윤은 “우리도 한 번 생각해보자. 너무 힘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