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V앱 걸스데이 혜리 / 사진=방송화면 캡처
V앱 걸스데이 혜리 / 사진=방송화면 캡처


걸스데이 혜리가 V앱을 통해 근황을 알렸다.

혜리는 2일 네이버 V앱을 통해 ‘혜리와 목요일 저녁을’을 진행하며 팬들과 실시간 소통을 나눴다. 혜리는 학창시절 즐겨 찾았던 분식집에서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혜리는 멤버들의 근황을 전했다. 혜리는 “민아 언니는 자고 있고, 소진 언니는 작업실에 있었고, 유라 언니는 ‘도깨비’를 보고 있다”며 “각자 따로 산다. 그래서 이런 건 전화해서 물어봐야 한다. 여러분들을 위해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컴백을 위해 열심히 운동 중인 사실을 밝혔다. 혜리는 “요즘 운동을 시작해서 양념이 많이 된 음식은 자제를 하고 있다”며 “태어나서 처음 운동을 하고 있다. 얼마 되진 않았는데 이렇게 알리는 이유는 더 열심히 하려고 그렇다”고 말했다. 혜리는 “왜 살을 빼고 몸을 만들려고 하는지는 여러분이 잘 생각해보면 될 것 같다”며 걸스데이 컴백을 준비 중인 것을 알렸다.

혜리는 주변이 시끄러워지자 “전 떡볶이 먹은 뒤 운동을 열심히 하겠다. 오늘 혜리의 V앱 마지막 날인데 아쉽다”며 “앞으로 다른 멤버들 방송도 잘 봐달라”고 당부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