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엄마가 뭐길래’ 이상아 딸 윤서진이 엄마에 대핸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2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이상아 딸 윤서진이 이상아의 재혼에 대한 생각을 밝힌다.

딸 서진이와 함께 난생처음 김장을 하던 중 서진이의 연애사업이 궁금했던 상아는 서진이를 추궁하며 결혼을 언제 하고 싶냐고 묻는다.

이에 서진은 “지금은 남자친구 없다. 결혼은 33살쯤 하고 싶다”고 말하며 “엄마는 결혼 생각을 하지 말고 혼자 살았으면 좋겠다. 세 번 이혼은 했는데 네 번은 못하겠느냐”고 돌직구를 던져 이상아를 당황하게 한다.

이어진 속마음 인터뷰에서 서진은 “솔직하게 이야기를 했다. 공백기를 깨고 원하던 연기를 하는 엄마가 안 좋은 일로 사람들한테 욕을 먹을까봐 걱정이 많이 됐다”고 말하며 엄마 이상아를 위하는 애틋한 마음을 내비친다.

‘엄마가 뭐길래’는 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