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김해숙/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해숙/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해숙이 데뷔 후 처음으로 맹인 연기를 한 소감을 밝혔다.

김해숙은 2일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재심'(감독 김태윤)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날 김해숙은 “배우로서 신체적으로 장애를 가진 캐릭터를 연기하는 건 부담스럽다. 그래서 걱정이 많았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해숙은 “엄마 역할이 신체적인 장애도 있지만, 마음적으로 더 큰 아픔을 가진 캐릭터다. 그래서 눈이 안 보이고 이런 것 보다는 캐릭터가 가진 감정을 잘 표현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재심’은 대한민국을 뒤흔든 목격자가 살인범으로 뒤바뀐 사건을 그린다. 벼랑 끝에 몰린 변호사 준영(정우)과 살인 누명을 쓰고 10년을 감옥에서 보낸 현우(강하늘)가 다시 한번 진실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현재진행형 휴먼 드라마. 2월 16일 개봉.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