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주먹쥐고 뱃고동’ 김병만 / 사진제공=SBS
‘주먹쥐고 뱃고동’ 김병만 / 사진제공=SBS


개그맨 김병만의 진가가 이번 설 연휴에 꽃을 피웠다.

지난 1월 30일 방송된 SBS 설 파일럿 ‘주먹쥐고 뱃고동’은 교훈과 재미를 동시에 잡았다는 평을 받으며 방송 3사 설 파일럿 예능 중 유일한 두자릿수 시청률(11.3%,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을 기록했다.

‘주먹쥐고 뱃고동’은 200년 전 정약전이 쓴 우리나라 최초의 해양생물 백과사전 ‘자산어보’를 바탕으로 오늘날 달라진 해양 생태계를 새롭게 기록하는 신개념 어류 추적 버라이어티로 ‘도전의 아이콘’ 김병만이 다시 전면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주먹쥐고’ 시리즈의 성공적인 귀환도 화제였지만, 무엇보다 김병만의 묵직한 활약이 돋보였다. 김병만은 이번 촬영을 위해 사전 준비에 많은 공을 들였다. ‘자산어보’와 관련된 책과 자료를 들여다보며 예습을 반복했고, 과거와 현재의 어업 방식 비교를 위해 직접 전통방식의 떼배 운전을 배우기도 했다.

김병만의 이런 진정성은 방송에서 그대로 묻어났다. 자신보다 멤버들을 배려하며 적극적인 어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도왔고, 촬영 내내 프로그램의 기획의도를 살리기 위해 징검다리 역할을 마다하지 많았다. 12시간동안 홍어 배를 타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선장님과 끊임없이 소통하는 모습은 김병만이 프로그램에 얼마나 애정을 쏟고 있는지 알 수 있다.

또 ‘정글의 법칙’에서 터득한 노하우들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물메기를 장대 낚시로 단번에 잡아내는가 하면, 홍어 요리를 위해 아궁이까지 손수 제작하며 프로그램에 최적화된 모습을 보였다.

웃음사냥도 잊지 않았다. 오프닝부터 쉰 목소리로 멘트를 한 김병만은 그 이유에 대해 “작년에는 큰 상(대상)을 받고 시작했는데, 올해는 아무것도 없어서..”라며 스스로 디스했고, 퀴즈대결에서는 ‘고도리’가 고등어 새끼라고 하자 “어떻게 고스톱에 고등어 새끼를 넣지?”라고 반문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묵직한 진정성 하나로 ‘주먹쥐고’ 시리즈를 이끌고 있는 김병만이 앞으로 또 어떤 ‘김병만표 예능’을 탄생시킬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