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컬투쇼’ 레드벨벳 예리 / 사진제공=SBS 보이는 라디오
‘컬투쇼’ 레드벨벳 예리 / 사진제공=SBS 보이는 라디오


배우 심은경과 그룹 레드벨벳 예리의 우정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최근 컴백한 레드벨벳과 허각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DJ 컬투는 심은경으로부터 문자 메시지가 도착했다고 알려 눈길을 끌었다. 심은경은 해당 메시지를 통해 “예리를 잘 부탁한다”며 든든한 언니의 면모를 보였다.

이를 들은 예리는 반가워하며 “심은경 언니는 친언니 같은 언니다. 배우 (하)연수 언니와 함께 친해졌다”고 두 사람의 인연을 설명했다.

예리는 이어 “언니가 영화 ‘조작된 도시’ 개봉을 앞두고 있다”며 “언니, 보고 싶고 영화 파이팅! 얼른 만나자”라는 음성 메시지를 남기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한편, 레드벨벳은 3일 KBS2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타이틀곡 ‘루키’ 컴백 무대를 선보이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