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컬투쇼’ 허각, 레드벨벳 / 사진제공=SBS 보이는라디오
‘컬투쇼’ 허각, 레드벨벳 / 사진제공=SBS 보이는라디오
가수 허각이 발라드 가수로서 감정 이입 비결을 밝혔다.

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최근 미니 5집 ‘연서’로 돌아온 허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허각은 그간 이별의 슬픔이 담긴 발라드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번 타이틀곡 ‘혼자, 한잔’ 역시 이별의 애절한 감정을 담았다.

이에 ‘이별 전문 가수’라는 별명을 얻기도 한 그는 “(실제로) 저는 너무 행복하고 잘 지내고 있는데, 매번 타이틀곡이 헤어진 후의 노래이다 보니 감정이입을 하려면 안 좋은 생각을 해야 하더라”는 고충을 털어 놓았다.

허각은 “그래서 부부싸움을 했을 때를 생각한다”며 “지금은 아내와 두 아들과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