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허각 ‘연서’ 티저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허각 ‘연서’ 티저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1년 2개월 만에 돌아왔습니다. 오래 기다린 시간이에요.”

가수 허각의 말이다. 그가 31일 0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다섯 번째 미니음반 ‘연서(戀書)’를 내놓고 활동에 나섰다.

허각은 이날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레드빅스페이스에서 ‘연서’의 발매 기념 음악 감상회를 열었다. 그는 이날 수록곡 ‘없었던 것처럼’으로 포문을 열고 타이틀곡 ‘혼자, 한잔’을 연이어 불렀다.

그는 “매우 떨리고 설렌다. 오래 기다린 시간”이라며 “그간 신보 작업을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지날수록 불안함이 커지는 건 사실이다. 이번 음반을 준비할 때 역시 그 마음이 괴롭혔다”고 회상했다.

허각은 또 “많은 사람들 앞에서 노래를 하고 사랑을 받을 수 있어서 다행”이라며 “노래를 열심히 들려드리는 것이 보답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혼자, 한잔’은 지고릴라와 심현보가 의기투합해 만든 곡으로, 허각의 담백한 창법과 진한 감성이 어우러져 완성도를 높였다.

허각은 이 곡에 대해 “떠나간 연인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술 한 잔으로 표현한 곡”이라고 소개했다. 또 “꼭 이별이 아니더라도 적적할 때 홀로 한잔하면서 들어도 좋을 곡”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2년에 한 번 꼴로 술이 들어간 곡을 불렀다”고 설명했다. 2013년 ‘술 한잔하면’과 2015년 ‘동네술집’이 그것이다.

‘연서’에는 ‘혼자, 한잔’ 외에도 ‘애상’ ‘없었던 것처럼’ ‘그 바람 불면’ ‘텔미 와이’ ‘그들만은 아름답도록’ 등 총 6곡이 담겨있다.

그는 ‘허각표 발라드’에 대해 “감정을 다해 부른 점이 많은 이들에게 공감을 얻는 것 같다”고 자평했다. 더불어 허각은 걸그룹 컴백이 쏟아지는 시기에 활동하는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다. 팬의 마음으로 기쁘게 활동할 생각”이라고 웃었다.

허각은 이날 오전 기준으로 엠넷닷컴과 올레뮤직 등 음원차트에서 ‘혼자, 한잔’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와 관련해 “음원이 공개된 뒤 확인을 할 수밖에 없는데 정말 기뻤다”고 소감을 밝혔다.

끝으로 그는 ”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면서 좋은 노래 역시 계속해서 들려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