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허각 ‘연서’ 티저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허각 ‘연서’ 티저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가수 허각이 1년 2개월 만에 새 음반으로 돌아왔다.

허각은 31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레드빅스페이스에서 다섯 번째 미니음반 ‘연서(戀書)’의 음악 감상회를 열고 “사실 시간이 흐를수록 불안함도 커진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음반을 준비하면서도 불안한 마음이 나를 괴롭혔다”고 떠올렸다.

하지만 이내 “많은 사람들 앞에서 노래를 할 수 있고, 사랑받는다는 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할 수 있는 보답은 노래를 열심히 들려드리는 것뿐”이라고 덧붙였다.

허각의 이번 음반 타이틀곡은 ‘혼자, 한잔’으로 지고릴라와 심현보가 의기투합해 만들었다. 허각의 담백한 창법과 진한 감성이 어우져 완성도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