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김숙, 윤정수 / 사진제공=JTBC
김숙, 윤정수 / 사진제공=JTBC


‘최고의 사랑’ 김숙과 윤정수가 일본에서 낮술의 매력에 빠졌다.

31일 방송되는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에서 김숙과 윤정수가 일본 여행 중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의 배경이 된 다카야마에 도착했다.

이날 두 사람은 일본의 정취를 느끼며 전통거리를 누비던 중 양조장을 발견하고는 망설임 없이 발걸음을 옮겼다.

양조장에서 정종 시음회에 참여하게 된 윤정수와 김숙은 서로에게 어울리는 술을 한 잔씩 따라 맛을 음미하게 됐다. 목 넘김이 부드러웠던 정수의 술과 달리 김숙은 독한 술을 골라 연거푸 기침을 하기도 했다.

또한 부드러운 카스텔라를 안주로 맛 본 김숙은 “안주와 술의 궁합이 윤정수와 김숙 같다”고 말하며 윤정수와 본인의 궁합이 잘 맞는다는 사실을 은유적으로 표현해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김숙은 평소 술을 즐기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술은 낮술이다. 한 잔 더 마시자”라며 술을 가지러 가 윤정수를 당황케 하기도 했다.

낮술과 함께 서로에게 홀릭한 ‘쇼윈도부부’의 일본여행 두 번째 이야기는 이날 오후 9시 30분 ‘최고의 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