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숙, 윤정수/사진제공=JTBC ‘님과 함께2’
김숙, 윤정수/사진제공=JTBC ‘님과 함께2’


‘님과 함께2’ 김숙-윤정수가 일본 여행을 즐겼다.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에서 가상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 김숙과 윤정수가 새우잠을 자며 일본에서의 밤 도깨비 여행을 강행해 눈길을 끈다.

최근 두 사람은 가상결혼 생활 시작 후 처음으로 해외여행을 계획했다. 도쿄로 떠난 김숙과 윤정수는 신혼여행의 기분을 만끽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다만, 윤정수는 갑작스런 김숙의 제안으로 떠난 여행이 온통 강행군으로 일관된 ‘밤 도깨비 여행’이란 사실에 경악할 수 밖에 없었다.

부지런히 관광을 한 후 일본에서의 첫날 밤이 깊어갈 무렵, 윤정수는 김숙에게 “해가 뜨기 전에 눈은 붙여야 되지 않냐”며 숙소로 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김숙은 “지금 호텔 급 숙소로 자러 가는 거다. 나란히 누워서 자자”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신혼여행이나 마찬가지인 여행의 첫날밤인 만큼 호화로운 숙소를 기대한 윤정수의 바람과 달리 두 사람이 도착한 곳은 바로 기차역.

당황한 윤정수의 불평에도 김숙은 “이동하면서 자는 거다. 이런 게 ‘밤 도깨비 투어’다”라며 큰소리를 쳤다. 강행군에 노곤해진 두 사람은 그럼에도 아침 도시락은 꼭 먹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이내 잠에 빠져 도착할 때까지 깨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님과 함께2’는 31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