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매일의 새벽 ‘거기서 거기’ 커버와 프로필 / 사진제공=메이져세븐 컴퍼니
매일의 새벽 ‘거기서 거기’ 커버와 프로필 / 사진제공=메이져세븐 컴퍼니


새벽감성을 노래하는 여성듀오 매일의 새벽(현새롬·이영주)이 새로운 도전장을 던진다.

보컬 현새롬, 건반 이영주로 구성된 여성 듀오 ‘매일의 새벽’은 25일 정오 첫 번째 싱글 ‘거기서 거기’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매일의 새벽은 누구나 한번쯤은 겪어봤을 새벽의 오묘한감성을 현새롬, 이영주만의 독특한 음악적 색깔로 담아내 대중의 감성을 자극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팀명이다.

이들의 데뷔곡 ‘거기서 거기’는 서로를 그리워하며 지내던 헤어진 연인이 오랜만에 만나 ‘나는 여전히 예전 마음 그대로 널 그리워하고 있었다’며 애틋한 마음을 담은 곡이다.

보컬 현새롬의 애절하면서도 감성을 자극하는 음색과 건반 이영주의 클래식하면서도 재즈틱한 피아노 주법과 코드 진행으로 인디 음악계의 새로운 감성 자극제 역할을 할 신예 여성 듀오 매일의 새벽의 2017년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매일의 새벽 소속사 측은 “매일의 새벽은 보컬과 건반위주의 심플한 구성 곡 위주로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절제된 감성으로 대중들의 마음의 위로를 전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데뷔곡 ‘거기서 거기’로 가요계 첫발을 내딛는 매일의 새벽은 향후 다양한 공연과 음원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