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애니메이션 영화 ‘모아나'(감독 론 클레멘츠, 존 머스커)가 개봉 10일 째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주토피아’와 닮은 흥행 역주행에 이어 그보다 빠른 100만 돌파로, 입소문에 힘입은 장기 흥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모아나’는 21일 오전 10시 개봉 10일 째, ‘주토피아’보다 이틀 빠른 속도로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 작품은 바다가 선택한 소녀 모아나가 부족의 저주받은 섬을 구하기 위해 신이 선택한 전설 속의 영웅 마우이와 함께 모험에 나서는 어드벤처 애니메이션이다.

‘모아나’의 흥행 신드롬은 실관람객 평점 9점 대의 높은 관객 만족도에 따른 입소문과, 자막과 더빙 버전 모두 100% 싱크로율을 자랑한다는 호평으로 두 버전을 모두 관람하는 관객 증가로 재관람 열기를 더하며 탄력을 받고 있다. 가족 관객은 물론 성인 관객들까지 다양한 연령대 관객을 만족시키고 있어, 주말에는 더욱 강한 흥행세를 예고하며 설 연휴에는 ‘더 킹’, ‘공조’ 등 쟁쟁한 한국 영화와 더불어 톱(TOP)3으로 장기 흥행을 이어갈 전망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