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에서 열연한 배우 이성경이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MBC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에서 열연한 배우 이성경이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성경은 MBC ‘역도요정 김복주’에서 남주혁과 호흡을 맞추며 풋풋한 대학생 커플의 알콩달콩한 연애를 현실적으로 그려냈다. 두 사람은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한껏 자극했으며, 시청자들은 두 사람의 모습을 통해 대리만족하기도 했다.

“주혁이와는 커플 화보를 찍으면서 스킨십을 많이 했었기 때문에 하나도 어색하지 않았어요. 그리고 둘 다 캐릭터 자체에 몰입해서 이성경-남주혁이 아니라 복주와 준형이로 연기했기 때문에 오히려 자연스러웠죠. 워낙 친했기 때문에 애드립을 할 때도 망설임이 없었고,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어요. 그리고 주혁이와 알콩달콩한 장면을 연기하면서 저도 시청자의 한 명으로서 대리만족했어요.”

배우 이성경/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성경/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인터뷰 내내 복주를 연기하며 행복했다고 말하는 이성경은 자신의 향한 응원의 목소리에 더욱 힘을 낼 수 있었다. 그리고 그 응원의 목소리에 힘 입은 이성경은 ‘진심은 통한다’라는 중요한 사실을 깨달았다.

“일단 드라마 방영 내내 시청자분들이 복주라고 불러주는 게 가장 좋았어요. 처음에 감독님에게 ‘이성경 말고 복주로 불리고 싶다’고 얘기한 적이 있었는데 다들 복주라고 불러주셔서 너무 감동이고 꿈을 이룬 기분이었어요. 그리고 ‘진심은 통한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어요. 복주를 연기하면서 ‘뭘 어떻게 하겠다’보다는 복주의 진심에 귀를 기울이려고 노력했는데, 그런 점을 많이 알아봐 주신 것 같아요. 제가 말하려는 진심에 많이들 공감해 주셔서 감사하고 또 행복해요.”

배우 이성경/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성경/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모두가 안 될 거라고 했던 역도선수 역에 도전한 모델 출신 배우 이성경은 모두의 우려를 보기 좋게 잠재웠다. 그리고 이제 막 ‘모델 출신’이라는 꼬리표를 떼고 배우로서 자리 잡기 시작한 이성경은 더 잘하려는 욕심보다는 앞으로도 진심을 다해 연기하겠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을 만나서 진심을 담아 연기하고 싶고, 더 발전하고 싶어요. 그리고 많은 사람에게 따뜻함을 전하는 배우가 되는 것이 목표에요. 복주를 통해 얻은 순수하고 정화된 마음도 오래 간직하면서 연기하고 싶어요.”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