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싱포유 / 사진=JTBC ‘싱포유’ 방송화면 캡처
싱포유 / 사진=JTBC ‘싱포유’ 방송화면 캡처


소소하지만 하나 하나 힘이 되는 공감송들이 가슴 깊숙히 위로를 전했다.

14일 방송된 JTBC ‘싱포유’에서는 ‘걱정말아요 그대’라는 주제 하에 걱정을 달래 줄 ‘공감송’ 무대가 펼쳐졌다. 공감송은 홍경민·유재환·윤일상·알렉스·베스티 유지로 이뤄진 ‘미니화니팀’과 문희준·초아·PJ·왁스로 이뤄진 ‘주니쪼아팀’이 각각 홍혜걸-여에스더 부부와 배우 재희의 고민을 받아 준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곡을 공개하기에 앞서 문희준과 홍경민이 각각 작곡가의 작업실로 찾아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문희준은 이 과정에서도 예능감을 발산했다. 공감송의 테마가 ‘걱정 말아요 그대’인만큼, 문희준과 PJ는 먼저 코러스 참여로 찾아온 걸그룹 오블리스에게 가사 키워드를 물어봤다. 오블리스가 데뷔 2년차인 신인 걸그룹이었기 때문에 나름의 고충과 걱정이 있을 것이라는 판단에서였다. 오블리스의 얘기를 듣던 문희준은 갑작스레 가사의 아이디어가 떠올랐다며 “극복하는 사람은 없어, 결국 다 견디는 거야. 가사 제가 쓸까요”라고 외쳤다. 갑자기 찾아온 문희준의 ‘유레카 모먼트’는 웃음을 자아냈다.

이윽고 ‘공감송’ 쇼케이스가 먼저 펼쳐졌다. 쇼케이스에서는 공감송을 보러 찾아 온 관객들에게 미니화니팀과 주니쪼아팀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희준이 속한 미니화니팀에서는 그의 결혼 이야기가 화제가 되며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었다. 홍경민이 문희준에게 “(결혼 준비 하니까) 모아논 게 쭉쭉 나가죠?”라고 물었고, 문희준은 “나간다고 표현할 수도 있지만 가족이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더욱더 일을 열심히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에 홍경민은 “이 때를 위해서 모았구나. 사랑꾼이네”라고 받아쳤다.

미니화니팀에서는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윤일상이 ‘아재개그’로 웃음을 선사했다. 자신이 ‘레전드’라고 소개되자, 윤일상은 “전설은 죽어야 전설이 되죠”라며 “제가 수식어는 많은데 주로 기계에요. 히트곡 제조기, 자판기”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알렉스 또한 말재간으로 노련한 예능감을 비쳤다. 자신이 ‘족욕의 아이콘’이라고 소개되자 알렉스는 “이제 누구의 발인지도 구분이 안간다. 여러분들의 발은 안녕하신지요?”라고 인사를 건네 좌중에게 웃음을 전했다.

의사부부 홍혜걸-여에스더와 관객평가단으로 참여한 ‘하트메이트’ 중의 일반인들이 고민을 전하자, 초아 또한 자신의 고민을 공유했다. 초아는 “요즘 아이돌에는 2000년생들도 많은데, 저도 아이돌 활동을 같이 하니까 좀 더 어려보이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며 고민을 밝혔다. 하트메이트 중 한 관객은 걸그룹 댄스 마니아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초아와 AOA 듀엣 댄스를 선보여 분위기를 뜨겁게 달구기도 했다.

이에 왁스가 자신의 곡 ‘힘내’를 최초 공개하며 위로를 전했고, 특별게스트로 ‘제 2의 유재하’로 떠오르는 싱어송라이터 윤현상이 직접 작사한 테마송 ‘더 가가가 한걸음’을 불러 감미로운 목소리로 현장에 있던 이들의 마음을 촉촉히 적셨다.

이어 미니화니팀이 권태기 위기에 빠진 중년들을 위한 ‘웨딩송’ 무대를 먼저 선보였다. 알렉스와 베스티 유지가 듀엣으로 달콤한 무대를 펼치며 홍경민과 유재환이 립싱크 코러스단으로 참여해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잡았다.

주니쪼아팀에서는 왁스가 사회 초년생을 위한 응원송 ‘지금의 널 믿어’ 무대를 공개했다. 가사와 어울리는 왁스의 힘있는 목소리가 듣는 이들의 마음에도 더욱 깊이 와 닿았다.

하트메이트의 공감을 더 많이 얻은 노래는 ‘지금의 널 믿어’로, 주니쪼아팀에게 승리가 돌아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