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싱포유’ / 사진제공=JTBC
‘싱포유’ / 사진제공=JTBC


‘싱포유’가 ‘골든디스크’ 중계로 인해 변성이 변경됐다.

14일, 매주 토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JTBC ‘싱포유’가 오후 3시 40분으로 앞당겨 방송된다. 오후 5시에는 ‘골든디스크 어워즈’가 생중계된다.

‘골든디스크 어워즈’는 음원과 음반 판매량을 기준으로 한 해 동안 가장 사랑받은 대중가요와 뮤지션을 선정하는 행사다.

특히 올해 골든디스크는 한국의 마돈나, 엄정화와 골든디스크의 남자 비가 직접 특별 무대를 장식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이외에도 지난 1년간 국내외 가요계를 뜨겁게 달군 톱가수들이 총출동한다.

오는 14일 오후 3시 40분에 방송되는 ‘싱포유’에서는 위기의 부부를 위한 러브송 제작기가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