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오마이금비’ 허정은이 송중기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허정은은 12일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 KBS2 수목드라마 ‘오마이금비’ 종영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허정은은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호흡을 맞춘 박보검을 언급하며 “보검이 오빠는 정말 잘생기고 잘 놀아주신다”고 칭찬했다.

이어 “물론 송중기보단 안 잘생겼지만 보검이 오빠도 잘생겼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오지호는 “송중기가 그렇게 좋으면 그 회사로 옮기라”며 농담을 건넸고 허정은은 “같은 회사 다니면 막 마주치고 그러냐”며 관심을 보여 송중기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지난 11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한 ‘오마이금비’는 아동 치매에 걸린 딸 금비(허정은)와 그 딸을 보살피는 평범한 아빠 휘철(오지호)의 이야기를 담았다. 후속은 남궁민·남상미 주연의 ‘김과장’으로 오는 2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