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오마이금비’와 ‘역도요정 김복주’가 각각 5%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함께 종영했다.

12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1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 마지막회는 5.6%(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함께 종영을 맞은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마지막회는 5.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오마이금비’는 지난 15회 방송분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 7.2%를 기록했으나 마지막회에서 시청률이 하락해 아쉬움을 남겼다.

‘역도요정 김복주’는 자체 최고 시청률인 5.4%에서 0.2%포인트 낮은 수치로 막을 내렸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은 11일 방송된 16회에서 18.9%를 기록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