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테이, 슈퍼주니어 신동 / 사진제공=MBC 라디오
테이, 슈퍼주니어 신동 / 사진제공=MBC 라디오


그룹 슈퍼주니어 신동이 라디오 DJ에 대한 소망을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FM4U ‘테이의 꿈꾸는 라디오’의 ‘형들에게 물어봐’ 코너에는 최근 군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신동이 출연했다.

이날, 신동은 이상형으로 언급한 웬디에 대해 “(이상형 언급 후) 검색어에 오르고 있는 게 미안했다. 웬디를 봤는데 너무 착하고 성격을 좋더라. 현모양처일 거 같은 느낌을 이야기한건데 오해가 없었으면 좋겠다”며 해명했다.

이어, 신동은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군 제대 후 라디오 DJ를 하고 싶었다. 시간대를 보고 있다. 제가 원하는 시대는 12시인데 같은 소속사인 (샤이니) 종현이가 있다. 10시에 하자니 강타 선배님도 있다. 안 이사님 계신데 내가 그자리에 하기엔 그렇다. 앞으로 시간대별로 라디오에 출연해보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MBC FM4U ‘테이의 꿈꾸는 라디오’는 매일 오후 10시 MBC FM4U(서울/경기 91.9MHz)에서 방송된다. PC 및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