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소을의 어린이 동요 대회 ‘누가누가 잘하나’ 본선 진출 현장 비하인드가 공개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164회 ‘무지개를 보려면 비를 견뎌야 한다’에서는 어린이 동요대회 ‘누가누가 잘하나’ 본선에 나선 소을이의 활약이 그려진다.

특히 이날 소을은 평소 의젓하던 모습과 달리 긴장된 기색을 감추지 못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소을은 리허설을 앞두고 목이 바짝 타는지 생수를 손에서 놓지 않으며 초조한 모습을 드러낸 것. 뿐만 아니라 소을은 아빠의 심정을 묻는 질문에도 답도 하지 못하며 오직 무대에만 집중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와 달리 본 무대에 올라선 소을은 매력 발산 타임을 깨알같이 활용해 엄마미소를 자아냈다. 소을은 카메라가 돌자 과즙미가 폭발하는 깜찍 표정 퍼레이드를 선보였다. 덕분에 현장은 웃음 소리로 가득찼다. 더욱이 소을은 “제 마음을 담아서 진심으로 ‘네잎 클로버’를 불러 보겠습니다”며 긴장된 상황에서도 자신의 각오를 똑부러지게 밝혀 아빠 이범수를 흐뭇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아빠 이범수는 팔불출 아빠의 면모를 보였다. 가족, 지인, 친구들까지 모두 소환해 소을 응원단을 결성하기도 했다.

한편, ‘슈퍼맨이 돌아왔다’ 164회는 오는 8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