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뮤지, 윤형렬 / 사진제공=KBS2 ‘노래싸움-승부’
뮤지, 윤형렬 / 사진제공=KBS2 ‘노래싸움-승부’


‘노래싸움-승부’에서 음악감독 뮤지가 히든 가수로 무대 위에 올라 뮤지컬 배우 윤형렬과 감성 대결을 펼친다.

30일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노래싸움-승부’(연출 손수희, 이하 ‘승부’) 측은 뮤지와 윤형렬이 김동률의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로접전을 벌였다고 밝혔다.

이날 ‘승부’는 음악감독이 팀원을 대신해 피 튀기는 노래싸움에 직접 히든 가수로 출전하는 ‘플레잉 코치 대전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에 뮤지가 감독석을 벗어나 팀을 위해 직접 무대에 오른 것.

뮤지와 윤형렬이 부른 김동률의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는 많은 사람들에게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김동률의 대표 히트곡이다. 두 사람은 선곡에 걸맞는 애절한 감성으로 마음을 요동치게 하는 대결을 펼쳤다.

특히 음악감독으로 출연한 뮤지는 히든 가수로 무대에 올라 대 반전의 무대를 보여줬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높인다. 평소 뮤지는 대중들에게 즐거움을 안기는 퍼포먼스 위주의 음악을 했던 만큼 숨겨왔던 그의 진지한 모습에 모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더욱이 뮤지는 감미로운 창법으로 심장에 정확히 꽂히는 가사 전달력과 호소력 짙은 음색으로 여운을 전하는 무대를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뮤지컬 배우 윤형렬은 대결이 시작되자 바로 감정을 잡고 노래에 집중해 모든 이들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거친 남성미가 느껴지는 창법으로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기도 했다.

노희지는 “시집을 너무 일찍 간 거 같다”는 발언까지 하며 두 사람의 음색에 빠져들었다는 후문이다.

노래싸움-승부’는 가수 못지 않은 가창력을 지닌 연예인 팀과 음악감독이 한 조를 이뤄 치열한 두뇌싸움을 펼치는 뮤직 스포츠 게임 쇼로, 30일 오후 8시 30분 KBS2를 통해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