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배우 이성경과 김새론이 연말 시상식 무대에서 ‘만능 엔터테이너’ 면모를 보였다.

두 사람은 지난 29일 열린 ‘MBC 방송연예대상’ 포문을 연 주인공이었다. 이성경은 김성주·전현무와 함께 MC를 맡았고, 김새론은 이수민과 함께 첫 축하 무대를 꾸몄다.

이날 이성경은 매끄러운 진행 솜씨로 합격점을 받았다. 그는 밝고 경쾌한 축제 분위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면서도 안정감을 잃지 않았다.

김새론은 ‘쇼! 음악중심’ MC 동료인 이수민과 호흡을 맞춰 레드벨벳의 ‘러시안 룰렛’으로 시청자 이목을 단박에 사로잡았다. ‘러시안 룰렛’이 그들만의 퍼포먼스로 재해석돼 생기를 불어넣었다.

한편 ‘2016 MBC 방송연예대상’ 최고의 영예는 유재석에게 돌아갔다. 경쟁 후보였던 정준하(버라이어티 남자)와 김성주(뮤직토크쇼 남자)는 최우수상을 받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