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라디오스타’ 빅뱅 탑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빅뱅 탑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빅뱅 탑이 박물관 급으로 ‘미술 작품’을 수집하고 있음을 고백한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탑이 앤디 워홀부터 김환기 화백의 작품까지 모두 보유 중임을 밝히며, 미술 작품 때문에 승리에게 자신의 집 출입금지령을 내리게 된 사연까지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탑은 자신이 박물관 급으로 미술작품을 수집하고 있다며 “수입의 95% 이상을 다 작품 사는데 쓴다”고 고백했다.

탑은 작품 보존을 위한 냉장시설까지 설치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예술사랑을 실천 중인 남다른 이유까지 털어놔 4MC가 연신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는 후문.

특히 탑은 승리의 독특한 습관 때문에 자신의 집에 ‘승리 출입금지령’을 내렸다고도 말했다. 그는 자신의 집에 방문한 승리가 한 행동으로 놀랐던 당시의 상황을 성대모사를 곁들여 실감 나게 재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탑의 박물관급 미술 작품 수집 얘기와 승리 출입금지령에 대한 토크는 오는 28일 오후 11시 10분 ‘라디오스타-암쏘 쏘리 벗 알러뷰 빅뱅 특집 2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