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박은빈의 애틋한 고백이 안방극장을 울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13회에서는 동희와 성준의 로맨스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 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동희는 미주(이슬비)에게 성준의 옆에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민폐가 되는 사람이라는 폭언을 들으며 서러움이 폭발하는가 하면, 성준에게 자신의 마음을 포기한다는 고백을 하며 눈물을 훔쳤다.

이 과정에서 박은빈의 내면 연기가 빛났다. 박은빈은 서러움에 흐르는 눈물을 참지 못하고 감정을 쏟아내 시청자들을 울린 것은 물론 고백할 때는 슬픔을 절제하는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해내는데 성공했다. 더불어 박은빈의 청순하고도 청초한 외모는 캐릭터의 매력과 몰입도를 배가 시키고 있다는 평이다.

MBC 주말특별기획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는 동희의 고백 이후 앞으로 둘의 로맨스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25일 오후 10시 방송.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