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N ‘아궁이’ / 사진제공=MBN
MBN ‘아궁이’ / 사진제공=MBN


배우 공유의 실제 성격을 두고 훈훈한 미담이 공개된다.

23일 방송되는 MBN ‘아궁이-설렘주의 남배우들의 컴백(이하 아궁이)’ 편에서는 최근 안방 여심을 쥐락펴락 하고 있는 세 남배우의 모든 것을 파헤쳐본다.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의 한석규와 ‘푸른바다의 전설’ 이민호,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 공유가 그 주인공.

방송에서는 이들이 지금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겪었던 우여곡절을 비롯 세 명의 명품배우가 탄생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눠본다.

우선 ‘아궁이’ 패널인 안진용 기자는 “공유에게 ‘천만배우 된 것 축하한다’ 말했더니, 의외의 대답이 돌아왔다”고 미담의 포문을 열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안 기자는 “공유와 같은 피트니스에 다닌다”고 수줍게 밝혔고, 이어 “영화 ‘부산행’과 ‘밀정’의 성공 이후 공유를 만나게 돼 축하한다는 인사를 건넸더니, 굉장히 겸손하게 본인을 낮췄다”고 전했다. ‘부산행’의 성공은 감독님의 연출력 덕분이고, ‘밀정’의 성공 역시 송강호 선배님의 리드 덕분이라고 말했다는 것.

이에 공유와 함께 드라마 ‘빅’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김서라는 “공유는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였다”고 밝혀 훈훈함을 더했다. 이어 “드라마에 들어가기 전, 공유가 출연한 영화 ‘도가니’를 봤다. 극중 캐릭터 때문인지, 공유가 심각하고 진지한 성격일 것 같다는 편견이 있었다. 그런데 실제로 만나보니 정말 장난기 많고 천진난만하더라. 또 드라마 특성상 시간이 촉박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다들 바쁘고 예민해져서 때로는 분위기가 험악해는 경우도 있는데, 공유는 매번 선후배들에게 살갑게 인사하고 분위기를 풀어주는 역할을 했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방송인 하지영의 제보를 통해 ‘공유의 흑역사’ 영상이 공개될 예정이다. 오후 11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