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마마무 솔라, 화사 / 사진제공=네이버 V앱
마마무 솔라, 화사 / 사진제공=네이버 V앱


그룹 마마무 솔라와 화사가 감미로운 라이브를 선보인다.

마마무 솔라와 화사는 19일 오후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VJ 라이브’를 생방송으로 진행했다.

이날 두 사람은 “오늘 라이브를 무려 4곡이나 준비했다”고 밝혀 기대를 높였다.

첫 번째 노래는 마마무의 미니음반 ‘메모리(MEMORY)’ 수록곡 ‘그리고 그리고 그려봐’. 솔라는 “2016년이 훅 지나갔다. 한 달도 안 남았다. 이 곡이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에 어울려 선곡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원래는 마마무의 곡인데 둘이 하려니까 떨린다”던 솔라와 화사는 노래가 시작되자, 긴장한 기색 없이 부드러운 발라드를 선사해 감탄을 자아냈다. 솔라는 문별의 랩 파트까지 완벽히 소화했다.

노래가 끝난 뒤 솔라는 “웃고 난리치다 노래를 하려니까 힘들었다”며 웃었다. 화사 역시 “감정을 좀 잡고 시작했어야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