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적 / 사진제공=뮤직팜
이적 / 사진제공=뮤직팜


가수 이적이 광주 관객들과 소통했다.

이적은 지난 17일 광주 서구 염주체육관에서 전국 투어 콘서트 ‘울려퍼지다’를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달 26일, 27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콘서트 ‘울려퍼지다’로 전국 투어 공연을 시작한 이적은 1만 2000여 관객을 운집해 이목을 끌었다.

이적은 지난해 3월 부터 1년간 소극장 공연을 전국적으로 펼쳐오면서 전석 매진 기록을 세웠다. 이번 전국투어에서 대극장 공연으로 무대를 바꾼 이적은 관객과 완벽한 소통을 이루면서 전방위적 뮤지션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130분여 간 이적은 자신의 히트곡을 열창하면서 광주 관객의 마음을 흔들었다. 2007년 3집 ‘나무로 만든 노래’에 수록된 ‘노래’로 포문을 연 이적은 ‘그대랑’ ‘같이 걸을까’ ‘달팽이’로 관객의 몰입을 이끌어냈다.

특히 ‘노래’는 이적이 가수로서의 꿈을 키우게 했던 곡으로 알려져 더 큰 울림을 안겼다. 이적이 초등학교 시절 그의 우상이었던 들국화의 ‘그것만이 내 세상’을 처음 들었을때 충격을 표현한 곡으로, ‘노래는 다시 힘을 내게 해줬고, 노래는 독약 같은 세상에 더렵혀졌던 혈관까지 짜릿하게 뚫어주었지’라는 가사는 관객을 의미심장하게 만들었다.

이적은 “이런 시국에 콘서트가 웬말이냐 하실 분들도 있을 텐데, 이곳에 있는 우리도 음악을 통해서 공감하고 공유하고, 서로의 등을 두드려주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며 “아마 제 모든 노래들의 가사가 조금씩 다르게 들릴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고 담담하게 밝혔다.

이적의 전국투어 공연 ‘울려퍼지다’는 국내 최정상의 스태프들이 참여, 연출 이윤신 감독, 김영일 음향 감독, 김지훈 조명 감독, 영상팀 룸펜스 등은 이적 공연의 완성도를 한층 높여놓았다는 평가다. 또한 국내 정상의 연주자들로 그룹 메이트 임헌일과 김호윤이 기타를, 베이스 이수형, 드럼 오형석, 건반 남메아리, MIDI&건반 양시온, 길구봉구의 멤버 이봉구와 김미영, 임주현, 함지민이 코러스를 맡아 더욱 볼륨감있는 사운드를 연출했다.

광주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이적은 오는 오는 24일 토요일 대구 엑스코, 31일 토요일 부산 벡스코에서 차례로 개최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