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마틸다 / 사진제공=채널A ‘잘살아보세’
마틸다 / 사진제공=채널A ‘잘살아보세’


‘잘살아보세’에서 걸그룹 마틸다와 탈북미녀가 복싱 대결을 나선다.

17일 방송되는 채널A ‘잘살아보세’에서는 걸그룹 마틸다가 출연한 가운데 탈북미녀와 복싱대결을 펼친다.

마틸다 멤버들은 “탈북미녀들이 복싱대회를 준비 중이라고 들었다. 그래서 우리가 연습상대가되어주고 싶다”라고 제안했다.

곧이어 시작된 복싱실력 대결. 여리여리한 체구의 소유자 마틸다 멤버들이 예상 밖의 훌륭한 복싱실력을 선보이면서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는데…. 특히 마틸다의 막내 새별과 ‘탈북얼짱’으로 소개 된 탈북미녀 소율의 치열한 경기는 내내 긴장감이 넘쳤다고.

곁에서 이들의 경기를 본 최수종은 “복싱꿈나무가 바로 여기 있었다. 이들의 경기에서 스포츠정신을 느낄수 있었다”며 “여자라고 얕보면 큰 코 다칠 실력들이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는 후문이다.

‘잘살아보세’에서 펼쳐진 걸그룹 마틸다와 탈북미녀의 남북 복싱 대결은 과연 어땠을지, 팽팽한 대결의 현장이 17일 오후 9시 30분 채널A ‘잘살아보세’에서 공개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