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역도요정 김복주’ 이성경 /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MBC ‘역도요정 김복주’ 이성경 /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역도요정 김복주’ 이성경이 이를 앙 다문 채 펼치는 ‘타이어 질주’ 현장이 포착됐다.

이성경은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김수진, 연출 오현종)에서 평생 역도만 알다 난생 처음 짝사랑을 앓게 된 역도선수 김복주 역을 맡아, 사랑에 빠진 스물한 살 처녀의 두근대는 감성을 오롯이 담아낸 탁월한 연기력으로 표현하고 있다.

무엇보다 극중 이성경은 비만클리닉 의사 이재윤(정재이)을 사랑하게 되면서 역도선수에게는 금지의 영역인 비만클리닉에 다닌데 이어, 역도부 코치와 감독, 아버지와 친구들에게까지 그 사실이 알려지면서 모진 고초를 겪은 상황. 거기에 지난주 방송된 8회 마지막 장면에서는 첼로 전공 음대생이라고 거짓말을 했던 이성경이 한얼체대 체육복을 입고 체대 캠퍼스에서 이재윤을 ‘떡’하고 맞닥뜨리면서, 앞으로 이어질 이야기에 궁금증을 높였다.

이와 관련 이성경이 한밤 중 타이어를 끌며 운동장을 하염없이 뛰는 장면이 포착돼 시선을 끌고 있다. 체대 체육복을 입은 이성경이 커다란 타이어를 고무 밴드로 연결해 어깨에 건 채로 무서운 질주를 하고 있는 것.

체중 보다 무거운 타이어를 죽을힘을 다해 끌며 결국에는 기진맥진 한 채 쓰러진 이성경과 곁에서 걱정스러운 몸짓으로 이성경을 살피고 있는 두 친구 이주영(이선옥), 조혜정(정난희)의 모습이 급박한 상황임을 짐작케 한다. 이성경이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타이어 질주를 포기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성경의 ‘타이어 질주’ 장면은 지난 4일 서울시 송파구 한국체대 운동장에서 만들어졌다. 이날 오후부터 촬영에 나선 이성경은 어느새 절친이 된 이주영, 조혜정과 호흡을 함께 맞추며 ‘복주 삼총사’의 발랄 에너지로 현장을 달궜다.

이성경은 촬영에 앞선 리허설에서 직접 타이어를 끌어보며 남다른 자신감을 비쳐 현장의 온도를 더욱 올렸던 터.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되자 목과 어깨를 짓누르는 딱딱한 고무밴드의 마찰과 묵직한 타이어의 무게에도 불구하고 불타는 투지로 운동장을 질주하며 강력한 포스를 한껏 뿜어내 현장의 찬사를 받았다.

제작사 초록뱀미디어 측은 “이성경은 기존 작품에서 만들어졌던 ‘도도하고 세련된 도시녀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버린 것에 만족하지 않고, 매일매일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며 “언제나 밝은 모습으로 촬영을 진행하는 것은 물론이고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 열정 덕에 현장의 온도는 언제나 섭씨 100도”라고 밝혔다.

이성경의 ‘타이어 질주’ 장면을 볼 수 있는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9회는 오는 1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