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김장도 성공적으로 해냈다.

9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에서는 김장을 준비하는 에릭과 이서진, 윤균상의 모습이 담겼다.

이서진, 에릭, 윤균상은 이날 김장 담기에 도전했다. 무엇보다 매회 남다른 요리 실력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는 에릭은 이날 역시 탁월한 재능을 뽐냈다.

에릭은 일정한 크기로 무를 썰고, 소금에 무청의 숨을 죽이는 등 순조롭게 김치 담그기를 진행했다.

능숙한 솜씨로 깍두기를 담그는 모습으로 도 한번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에릭은 또 김치와 같이 먹을 메뉴로 바지락 칼국수를 선택, 이서진과 윤균상에서 만드는 법을 전수하기까지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