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벤(왼쪽), 포티/사진제공=더바이브, YNB
벤(왼쪽), 포티/사진제공=더바이브, YNB


가수 벤과 포티가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양 소속사 측이 “친한 동료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9일 벤의 소속사 더 바이브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벤과 포티의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다. 두 사람은 친한 동료일 뿐”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포티의 소속사 YNB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 역시 “친한 사이로, 열애는 아니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벤과 포티가 6개월째 열애 중이라고 전했다. 음악적인 공감대를 바탕으로 연인으로 발전했다는 것.

벤은 지난 2010년 그룹 베베미뇽으로 가요계에 데뷔해 2012년 첫 솔로 음반을 내놓고 활동 중이다. 최근에는 내년 1월 개막을 앞둔 뮤지컬 ‘데스노트’에 캐스팅돼 뮤지컬 배우로서의 행보도 이어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포티는 지난 2011년 데뷔한 싱어송라이터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