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푸른 바다의 전설’ 조정석이 카메오로 등장한다.

7일 SBS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진혁 연출) 측은 7회 방송에 앞서 극중 정훈 역으로 분한 조정석이 심청(전지현)과 허준재(이민호) 사이에 등장해 묘한 삼각구도를 이루는 스틸을 공개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조정석은 심청의 비밀을 아는 정훈 역으로 분한다. 준재의 집에는 갈 곳 없는 심청뿐 아니라 사기 트리오 조남두(이희준), 태오(신원호)까지 얹혀살며 이들의 좌충우돌 한 집 살이 에피소드가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준재의 집 앞에 한껏 멋을 낸 심청과 멋쟁이 정훈이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준재가 문을 열자 심청이 외간 남자인 정훈과 집 앞에 있다는 사실을 목격한 가운데, 준재와 정훈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흘러 넘쳐 관심을 집중시킨다. 묘한 삼각구도를 형성한 세 사람이 어떤 재미있는 얘기를 펼쳐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는 상황.

소속사 선배 전지현과의 의리를 지키기 위해 특급 출연을 결정한 조정석은 지난 2일 추운 날씨에도 열혈 촬영을 이어갔다. 더불어 그가 극중 주인공 둘 사이에서 특급 활약을 펼치고 갔다는 전언이어서 기대가 증폭된다.

‘푸른 바다의 전설’ 제작진은 “전지현-이민호-조정석 특급 배우들의 만남이 오늘 공개될 예정이다. 조정석의 특별출연, 열혈 촬영에 감사 드린다”라면서 “심청과 준재 사이에 등장한 멋쟁이 정훈이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인어와 인간 사이에 투입된 ‘질투의 화신’으로 인해 이들의 로맨스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본방사수로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